아이디 :   비밀번호 : 
       

게시판 상세보기 (FREE)

제목 사랑밭 새벽편지-아버지의 애인
등록자 정준회 등록일 2012.10.27 10:53:03 접속수 4,233
아버지에게는 막역한 친구가 있었습니다. 한 고향에서 나고 자라고 두 분 사이에 많은 추억이 있었죠. 주말마다 저희 집에 들러 아버지와 술을 주거니 받거니 하셨습니다. 저는 그 분을 \'작은 아버지\' 라고 불렀죠. 그런데 어느 날 아버지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입원하셨습니다. 다행히 큰 병은 아니었지만, 아버지를 걱정한 많은 친구들이 병원에 문병을 다녀갔죠. 그런데 유독 \'작은 아버지\' 만 보이지 않았습니다. 친구가 가장 필요할 때 그 분이 보이지 않아 저는 약간 실망했습니다. 하지만 얼마 뒤 까닭을 알게 되었죠. 뒤늦게 아버지를 찾아오신 그분은 말없이 울기만 하셨습니다. 아버지가 아프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아 움직일 수 없었다는 말을 전하면서... 함께 늙어가는 친구의 비보에 그만 덜컥 놀라고 만 것이죠. 이젠 저희는 그 분을 \'작은 아버지\' 가 아닌 \'아버지의 애인\' 으로 부른답니다. - 인터넷 사연 중에서 -
Tel: 02-3423-0451 | Fax: 02-3423-0458 | E-mail: sys01@youngan.ne.kr
Copyright © 1980 by 영안장로교회 (서울특별시 중랑구 묵1동 21번지 - 담임 양병희 목사)